애착인형의 이름을 ‘돌이 토끼’라고 지은 이유

토끼 모양의 애착인형 젤리캣을 샀습니다. 지금은 아기가 딱히 관심을 보이지 않습니다. 다른 두 개의 인형은 오래전 어느 아침 벼룩시장에서 사둔 것입니다. 소녀는 ‘난남이’, 소년은 ‘몽실이’라고 이름 지었습니다. 전에 키웠던 고양이의 이름은 ‘뺑덕이’였습니다.

권정생 선생이 기르던 개. 이름이 이뺑덕이다. 이씨 성을 가진 사람의 집에서 가져 왔다고 해서 그렇게 지었다. 권정생 선생은 고전 인물 중에서 유난히 뺑덕 엄마를 좋아하셨다. 생존을 위해서 물불 가리지 않고 살았던 질긴 생명력을 존중한 것이다. 이런 인물로는 소설 <한티재 하늘>의 분들네를 들 수 있겠다. 《출처 : 권정생 어린이문화재단》

나는 주변을 권정생 선생님과 상관있는 이름들로 채우고 있습니다. 토끼의 이름은 뭐라고 지으면 좋을까요?

…라고 인스타그램에 올렸는데, 마침 은향 씨가 아주 좋은 아이디어를 선물해줬습니다. 권정생 선생님의 명작 동화(!)?하느님의 눈물 주인공이 ‘돌이 토끼’라는 것! 옳거니. 생각해보니 그 동화는 아기가 뱃속에 있을 때 읽어줬던 최초의 이야기였다는 사실을 떠올렸습니다. 돌이 토끼는 마음씨가 참 고운 친구였죠. 그래서 마침내 이 인형은 돌이 토끼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